두산 베어스 '영원한 캡틴' 오재원 은퇴 선언
2022시즌 최종전인 10월8일 키움전서 은퇴식
"모든 순간 팬들 덕분…영원한 두산맨으로 살겠다"
뉴시스입력 : 2022. 09. 28(수) 16:15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사장 전풍)의 '영원한 캡틴' 오재원(37)이 그라운드를 떠난다.

오재원은 올 시즌을 끝으로 16년간 정들었던 프로 유니폼을 벗기로 했다. 구단은 오재원의 뜻을 존중해 이를 수용하기로 했다.

야탑고-경희대 출신 오재원은 2007년 두산에 입단해 올해까지 16년간 '원 클럽맨’으로 활약했다.

통산 1570경기에 출장해 타율 0.267, 64홈런, 521타점, 678득점을 기록했으며 넓은 수비범위와 넘치는 승부욕, 탁월한 야구 센스로 숱한 명장면을 연출한 바 있다.

오재원은 두산의 세 차례 우승(2015~2016, 2019)에 기여했으며, 특히 2015년과 2019년 우승 당시엔 주장으로 팀을 이끌며 리더십을 뽐냈다.

두산에서는 물론 태극마크를 달고도 숱한 명장면을 만들었다.

오재원은 2014인천아시안게임과 2015프리미어12 우승에 앞장섰으며, 프리미어12 한일전 당시의 '배트 플립'은 여전히 많은 팬들의 기억에 선명히 남아있다.

오재원의 은퇴식은 시즌 최종전인 10월8일 키움 히어로즈전에 앞서 진행된다. 선수단은 경기 전 오재원 은퇴 기념 티셔츠를 착용하며, 구단은 은퇴기념 사진 및 유니폼 액자, 꽃다발을 전달한다. 또한 오재원의 16년 프로생활이 정리된 영상을 상영한 뒤 오재원이 직접 은퇴사를 밝힐 예정이다.

오재원은 "은퇴를 결심하니 여러 순간들이 떠오른다. 기쁜 장면, 아쉬운 장면 모두 팬들이 있기에 가능했다. 무한한 사랑을 보내주셨던 '최강 10번타자' 두산 팬들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그는 "새로운 시작을 허락해주신 박정원 회장님 이하 두산 베어스 관계자 모두에게 감사드린다. 은퇴는 끝이 아닌 새로운 시작이라고 생각한다. 그 시작을 두산 팬들과 함께 하고 싶다. 팀을 떠나도 끝까지 후배들을 위해 노력하며 '영원한 두산맨'으로 살겠다"고 말했다.

뉴시스
뉴시스 /

기사 목록

호남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