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암 이재성 축산농가, 우수 한우 출하농가상 수상
공판장에 한우 8두 출품 1억800만원 받아
영암=조대호 기자입력 : 2024. 06. 02(일) 16:18
영암군은 신북면 이재성 축산농가가 최근 농협경제지주 음성축산물공판장에 한우를 출품해 ‘우수 한우 출하농가상’을 수상했다고 30일 밝혔다.

이씨는 한우 거세우 8두를 이번 음성축산물공판장에 출하해 모든 두수가 1++(투플러스) 등급 판정을 받아 총 정산금액 1억 800만원의 성과를 올렸다.

이씨는 영암군 한우 증체율 향상 지원 및 우량암소 수정란 이식사업, 한우 송아지브랜드 육성 지원사업 등 다양한 영암군의 한우 지원사업에 참여하고 있다. 또 영암축협 발효사료를 한우 사육에 사용하는 등 성실한 사양 관리를 해오고 있다.

영암군은 그동안 최고 한우 육성을 위해 27억 9600만원 규모로 32개 지원사업을 추진해 왔다.

이같은 노력으로 우량암소 두수 전남 2위, 지난해 대비 초우량암소 40.7% 증가 등의 성과를 냈다.

영암축협도 지난해 7월 사료공장을 인수해 농림축산식품부의 ‘2024년 조사료 가공시설 지원사업’에 선정, 총사업비 9억원을 투입해 회전형 소형 자동 포장기, 속도 개선 및 금속검출기 등 로봇 적재시설을 보완하는 등 축산농가에 양질의 사료를 전달하는 노력을 기울여 왔다.

영암군 관계자는 “성과는 사료 가격 상승 등 어려운 상황에도 한우 개량을 위해 노력해 온 축산농가의 결실"이라며 "영암군과 영암축협, 축산농가가 한마음으로 축산업 발전을 위해 노력해 전국 으뜸 한우 생산 고장의 명성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영암=조대호 기자
영암=조대호 기자 /

기사 목록

호남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