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치된 나주 폐병원, 공공형 종합병원으로 태어난다
나주 영산포제일병원 '공공형 종합병원' 리모델링
나주시-세화의료재단, 응급실 갖춘 준종합병원 설립
12월부터 병원 건물 보수공사…내년 상반기 개원
기동취재본부입력 : 2023. 12. 03(일) 16:33
11월29일 전남 나주시청 이화실에서 윤병태 나주시장이 김미순 의료법인 세화의료재단 이사장과 '영산포·남부권 지역 주민들을 위한 공공형 의료체계 구축 업무협약'을 체결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나주시 제공)
폐원해 방치된 옛 영산포 제일병원이 내년 상반기에 공공형 종합병원으로 다시 태어난다.

나주시는 의료법인 세화의료재단과 추진한 공공형 의료체계 구축 사업 협의를 마치고 오는 12월 중순부터 옛 영산포 제일병원 리모델링 공사에 착수한다고 28일 밝혔다.

나주 이창동에 위치한 옛 영산포 제일병원은 지난 2019년 11월 폐업 이후 빈 건물로 방치돼 왔었다.

이 때문에 그간 해당 병원을 이용해 온 영산포를 비롯한 남부권 시민들은 큰 불편을 겪어야 했다.

이에 나주시는 민선 8기 공공형 의료체계 구축 사업 추진을 통해 옛 제일병원을 남부권 거점 공공형 종합병원으로 탈바꿈시키는 사업을 확정함으로써 오랜 주민 숙원이 해결되게 됐다.

앞서 나주시는 지난해 12월29일 의료법인 세화의료재단과 '공공형 의료체계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후 수 차례 간담회를 갖고 공공형 병원 설립 논의를 지속해왔다.

양 기관은 오랜 협의 끝에 지난 10월 부지계약을 체결한 가운데 내달부터 본격적인 리모델링 공사에 착수할 예정이다.

병원은 지하 1층, 지상 5층 규모로 응급의학과(응급실)를 갖춘 종합병원급 공공형 의료시설로 재탄생된다.

나주시는 특히 전남도에 '다문화 진료센터' 건립을 건의한 결과 도비 5억원을 확보했다.

해당 예산은 외국인 근로자와 그 가족, 외국국적동포, 이주민 등 의료 소외계층을 위한 다국적 통역사를 갖춘 외국인 진료센터 신설에 쓰인다.

김인형 세화의료재단 상임이사는 "20여년 간 나주에서 양질의 요양 의료서비스를 제공해온 재단의 역량을 모아 내년에 개원하는 공공형 병원도 시민들에게 보다 편리한 의료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세화의료재단은 나주시 금천면에 위치한 나주효사랑병원·효사랑요양병원을 운영하는 의료법인이다.

윤병태 나주시장은 "열악한 의료 환경에 놓여있던 영산포와 남부권 시민들이 손꼽아 기다린 응급진료와 입원이 가능한 공공형 병원이 내년 상반기에 차질없이 개원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기동취재본부
기동취재본부 /

기사 목록

호남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