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절반은 '주 48시간' 적정…"국제 기준 따라야"
직장인 1000명 설문…'주 48시간' 48.3%
정부는 주 60시간 추진…"오히려 줄여야"
오유나 기자입력 : 2023. 11. 19(일) 14:53
"일손 부족으로 특근을 거의 강제로 하고 있습니다. 특근비가 나오지만, 몸이 못 버텨서 더 이상 하고 싶지 않습니다." (직장갑질119가 지난달 받은 이메일 중)

정부가 최근 제조업·생산직 등 일부 직군에 한해 최대 근무 시간을 주 60시간으로 확대하는 방안을 추진 중인 가운데, 직장인 2명 중 1명은 '주 48시간'을 적정 근로 시간으로 생각한다는 설문 조사 결과가 19일 나왔다.

시민단체 직장갑질119와 아름다운재단이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엠브레인 퍼블릭'에 의뢰해 지난 9월4일부터 같은 달 11일까지 직장인 100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 응답자의 48.3%가 1주일 최대 근로 시간으로 48시간이 적절하다고 답했다.

이 설문에서 주당 최대 근로 시간 한도의 가장 낮은 상한은 '주 48시간'이었다.

현행 '주 52시간'이 적절하다는 응답은 29.6%로 집계됐다.

직장인 10명 중 약 8명(77.9%)은 '근로 시간을 현행 유지하거나 현재보다 줄여야 한다'고 답한 셈이다.

직업별로 보면, ▲생산직 48.5% ▲사무직 47.6% ▲서비스직 47%가 1주일 최대 근로 시간 상한을 48시간으로 낮춰야 한다고 답했다.

업종별로 보면 ▲교육서비스업 54.2% ▲보건·사회복지서비스업 50.5% ▲제조업 43.4% ▲도소매업 41.5% ▲건설업 41.8% ▲숙박 및 음식점업 39.2% ▲기타 51.6%가 '주 48시간'을 적정 근무 시간으로 생각한다고 답했다.

직장갑질119는 이런 설문조사 결과를 토대로 고용노동부가 지난 13일 발표한 근로 시간 관련 설문조사 결과를 비판했다.

고용노동부가 지난 6∼8월 국민 603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근로 시간 관련 대면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근로자 75.3%와 사업주 74.7%가 주당 최대 근로 시간 한도를 '주 60시간 이내'가 적절하다고 선택했다.

직장갑질119는 이런 조사 결과에 대해 "응답자들이 선택할 수 있는 가장 낮은 상한의 선택지가 '주 60시간 이내'였기 때문"이라며 "직장인들은 고를 수 있는 선택지 중 가장 짧은 시간을 일관되게 고르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주 48시간은 유럽연합(EU) 대부분 국가가 그러하고 국제노동기구(ILO)도 명확히 밝힌 주당 근로 시간 상한의 국제적인 기준이기도 하다"며 "이제 대한민국도 글로벌 스탠다드인 주 48시간으로 주당 근로 시간 상한을 줄여야 할 때가 됐다"고 전했다.
오유나 기자

실시간뉴스

많이 본 뉴스

기사 목록

호남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