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진 어린이들, 250년 전통 마을 세시풍속 뮤지컬 공연
작천초 전교생 23명 참여한 교육뮤지컬 ‘다릿골 이야기’ 제작 눈길
민관학 협력해 교동마을 문화재 선돌감기 작품화…내달 초연 예정
강진=김영일 기자입력 : 2023. 10. 22(일) 02:32
강진 어린이들이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져가는 마을의 세시풍속을 한 편의 교육 뮤지컬로 제작하고 있어 눈길을 끈다. 작천면 교동마을에서 250여 년 이어져 온 ‘선돌감기’를 예술작품으로 만들고 있는 작천초등학교 학생들이 그 주인공이다.

작천초등학교와 강진교육지원청, 강진군 그리고 지역 문화공동체 '딴청'은 민관학이 함께하는 ‘커튼콜 프로젝트’를 통해 마을의 평안을 기원하던 선돌감기를 소재로 뮤지컬을 제작 중이다.

교동마을의 선돌감기는 정월대보름이면 행하던 마을의 민간신앙이다. 주민들은 마을의 안녕과 풍년을 염원하는 제를 올리며 선돌(입석)에 볏짚으로 만든 옷을 돌돌 감아 입혔는데, 그 전통이 250년이 훌쩍 넘었다. 선돌 감는 날이면 온 마을이 떠들썩 할 만큼 큰 행사였지만, 주민감소와 노령화에 따라 전통을 이어가는 데 어려움을 겪었다.

이에 ‘커튼콜 프로젝트’는 작천초 23명의 전교생과 함께 지역 민속문화재 명맥 잇기에 팔을 걷었다. 그 시작은 선돌감기란 문화를 공부하는 일이었다. 마을의 세시풍속을 예술작품에 녹여내는 작업인 만큼, 지역 민속문화에 대한 자료조사가 중요하기 때문이다.

지난 7월 학생들과 ‘딴청’ 단원들은 교동마을 어르신들을 만나 선돌감기가 무엇인지, 어떤 의미를 갖는지를 공부했고 실제 예부터 사용해 온 볏짚을 선돌에 감아보는 체험도 진행했다.

어린이들의 기특한 움직임에 마을 주민들도 적극 힘을 보탰다. 사라질 위기에 처한 250년의 마을 문화가 미래 세대들의 춤과 노래로 재현된다고 하니 대견하고 고마운 마음에서다.

현장 탐방 후에는 뮤지컬 배우로 무대에 서기 위한 연습에 열정을 쏟았다. 여름방학부터 현재까지 매주 만나 춤과 노래, 연기 연습에 공을 들였고, 이 같은 작천초 학생들과 지역 예술인들의 합작은 ‘다릿골 이야기’라는 한 편의 교육뮤지컬로 결실을 볼 예정이다.

‘다릿골 이야기’는 실제 예부터 강진에 호랑이가 자주 출몰했다는 설화를 바탕으로, 마을 수호신 선돌할매와 선돌할배가 성질 고약한 호랑이로부터 주민들을 지켜준다는 내용이다.

뮤지컬은 지난 9월 강진종합운동장에서 열린 ‘강진 문화의 밤’오프닝 무대에서 갈라쇼로 첫선을 보였다. 아직 작품의 완성 단계는 아니었지만 뮤지컬 제작에 도움을 준 지역 주민들에게 먼저 발표하는 자리를 가진 것이다.

특히 전교생이 무대에 올라 선돌에 볏짚을 감아 입히며 ‘수 천 년을 지켜온 아름다운 우리 마을, 풍요로운 이곳 조상님들의 덕일세. 우리 모두 그 마음 잊지 않고 기억하리.’란 주제곡을 부를 때는 뜨거운 박수가 쏟아져 감동을 전했다.

김유경 딴청 대표는 “자칫 역사 속으로 사라질 뻔했던 마을의 전통문화가 아이들의 ‘움직임’으로 새 생명을 얻어 하나의 문화콘텐츠가 됐다.”며 “앞으로도 지역의 역사·문화 자산을 활용한 예술교육 판이 더 확대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교육뮤지컬‘다릿골 이야기’는 오는 11월 작천·병영·옴천초 세 학교가 함께하는 연합 학예회와 강진 미래교육지구 성과 나눔 페스티벌에서 초연할 예정이다.

작천초 학생들은 “동네 할머니 할아버지들에게 말로만 전해 듣던 마을의 전통문화를 뮤지컬 배우가 돼 표현하는 과정이 참 즐거웠다.”며 “우리 마을의 전통이자, 선대들의 자부심인 선돌감기 문화가 대대손손 이어갈 수 있도록 기억하고 기리는 활동에 힘을 보태고 싶다.”고 밝혔다.

강진=김영일 기자
강진=김영일 기자 /

기사 목록

호남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