女배구 페퍼저축은행, 이고은 내주고 세터 이원정 영입
페퍼, 2025~26 신인 2R 지명권 내주고 1R 지명권 받아
뉴시스입력 : 2024. 06. 04(화) 16:44
여자 프로배구 페퍼저축은행이 4일 트레이드를 통해 세터 이원정을 영입했다고 밝혔다.

페퍼저축은행 흥국생명으로부터 이원정과 2025-2026시즌 신인드래프트 1라운드 지명권을 받고, 세터 이고은과 2025~2026시즌 신인드래프트 2라운드 지명권을 내주는 트레이드를 단행했다.

이원정은 2017~2018시즌 신인지명에서 1라운드 2순위로 한국도로공사에 입단하며 프로 생활을 시작했다. 이후 GS칼텍스와 흥국생명에서 활약했다.

이원정은 "다시 시작하는 마음으로 팀의 승리에 기여할 것"이라며 "무엇보다 새롭게 만나 뵐 광주 팬 분들이 경기장을 많이 찾아주셔서 응원해 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장소연 페퍼저축은행 감독은 "다가올 시즌 팀들의 높이가 강화됐기에 이원정과 박사랑의 높이가 가져올 시너지 효과를 기대한다"며 "이원정의 속공과 이동공격 플레이 능력과 큰 경기 경험이 팀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고은도 흥국생명에서 좋은 활약을 펼치며 건승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페퍼저축은행은 프리에이전트(FA·자유계약선수) 리베로 한다혜, 미들블로커 임주은, 이원정 등 새 얼굴을 영입했으며, 다가올 시즌 최적의 팀을 구성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예정이다.
뉴시스
뉴시스 /

기사 목록

호남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