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윤, '나홀로' 한중 정상회담 불발…창피하지 않나"
"APEC정상회의 기간, 미중·중일회담만 개최"
"경색된 한중관계 풀기 위한 대책 내놓아야"
김수권 기자입력 : 2023. 11. 19(일) 14:43
더불어민주당은 19일 APEC정상회의 기간 한중정상회담만 열리지 않았다며 윤석열 대통령의 미국 방문을 지적했다. 그러면서 경색된 한중관계 회복을 위해 대책을 내놓아야 한다고 촉구했다.

강선우 대변인은 이날 오전 논평을 내어 "APEC 정상회의 기간에 미중 정상회담과 중일 정상회담이 개최되었지만, 한중 정상회담은 불발됐다"며 "윤석열 대통령은 나홀로 한중 정상회담 불발이 창피하지 않나"라고 비판했다.

강 대변인은 "윤석열 대통령의 APEC 정상회의 참석이 확정된 후, 우리 정부는 한중 정상회담을 갖기 위해 일정을 조율해왔지만 끝내 우리만 회담을 성사시키지 못했다"며 "대통령실은 뒤늦게 '한중회담을 전략적으로 판단했다'라고 말하는데, 그럼 우리만 회담을 미뤘다는 말인가"라고 반문했다.

이어 "솔직해져라. '안' 만난 것이 아니라, '못' 만난 것 아닌가"라며 "윤석열 대통령실은 국민에게 언제까지 거짓말을 할 생각인가"라고 일갈했다.

국민의힘을 향해서는 "'경제 외교의 방점을 찍고 글로벌 중추 국가로의 외교 지평을 넓혔다'며 낯 뜨거운 용비어천가를 불렀다. 부끄러움은 오로지 국민의 몫인가"라고 꼬집었다.

이와 함께 "미국과 일본은 개최한 중국과의 정상회담을 우리만 못했는데 무슨 외교 지평이 넓어졌는 말인가. 국민을 우롱하지 말라"며 "미국과 중국, 일본 모두 서로 국익을 챙기는데 여념 없을 때 우리 대통령은 멀뚱거리다 온 꼴 아닌가"라고 주장했다.

강 대변인은 "윤석열 정부가 자초한 고립외교로 한중관계는 악화일로를 걸어왔다"며 "심지어 우리 무역의 한 축인 대중국 수출을 포기한 것은 아닌지 의심스러울 지경"이라고 강조했다.

또 "일본에 대한 '호구 외교'도 모자라, 중국에 대한 '국익 파괴외교'를 국민께서 언제까지 봐야하나"라며 "윤석열 정부가 진정 국익과 국민을 위한다면 경색된 한중관계를 풀기 위한 대책부터 내놓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김수권 기자
김수권 기자 /

실시간뉴스

많이 본 뉴스

기사 목록

호남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