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광주서 비상경제민생회의…"AI 세계3위, 데이터 시장 50조 확대"
"디지털 기반으로 다시 도약하겠다"
정부, '대한민국 디지털 전략' 발표
尹, 인공지능 기술 전시회도 관람도
"복합쇼핑몰, 디지털 혁신 명소로"
"광주, 韓 실리콘밸리로…재정 지원"
김재환 기자입력 : 2022. 09. 28(수) 15:56
윤석열 대통령이 28일 광주 서구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제8차 비상경제 민생회의에 앞서 AI TECH+ 박람회를 찾아 AI교육 선도학교 교육과정인 AI 솔루션 만들기 실습 중 학생들이 개발한 로봇 팔 활용 배지·커피 제작 시연을 지켜보고 있다.
윤석열 대통령은 28일 "글로벌 인공지능 경쟁력을 세계 3위 수준으로 끌어올리고, 데이터 시장 규모를 지금보다 2배인 50조원 이상으로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제8차 비상경제민생회의를 주재해 "디지털을 기반으로 '다시 도약하는 대한민국'을 만들겠다"고 강조하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어 "디지털을 기반으로 '함께 잘 사는 국민의 나라'를 만들기 위해, 인공지능 의료기술을 활용해서 국민의 건강을 든든히 지키겠다"며 "돌봄로봇과 인공지능 전화 서비스로 혼자 계신 어르신들의 일상을 더욱 세심하게 챙기겠다"고 밝혔다.

더불어 "디지털플랫폼정부는 행정 서비스의 획기적 개선과 함께 우리 사회의 안전망을 더 촘촘하게 이어줄 것"이라며 "클라우드 기반 병원 정보 시스템이나 인공지능 의료기술을 활용해 국민의 건강을 든든히 지킬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캐나다에서 만난 '딥러닝의 아버지' 제프리 힌튼 교수가 인공지능 강국이 된 배경으로 다양성 존중의 문화적 기반, 정부의 적절하고 꾸준한 지원, 연구자들의 경쟁을 꼽았다고 언급하면서 "디지털 강국으로 도약시킬 체계적 준비를 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반도체, 양자컴퓨팅, 메타버스와 같은 다양한 전략 분야에 집중 투자해 초인류 초격차를 확보해 나가겠다"며 "무엇보다 디지털 인재양성을 위해 정부의 모든 역량을 집중시킬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회의에는 이종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고진 디지털플랫폼정부위원장, 강기정 광주시장, SKT·네이버·카카오·삼성전자 등 대기업과 관련 중견·스타트업 기업 관계자, 삼성서울병원과 AI 사관학교 등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디지털과 인공지능 정책 방향에 대한 범정부 차원의 후속 조치를 담은 '대한민국 디지털 전략'도 발표됐다. 차세대 인공지능 원천기술 개발, 공공·민간 데이터 활용 제도적 기반 조성, 대·중견·중소기업 디지털 협업공장 구축, 디지털사회 기본법 제정 등 추진 등이 담겼다.

정부는 이를 통해 2027년까지 IMD 디지털 경쟁력 지수 세계 3위 국가로 도약하고, 글로벌혁신지수(WIPO)는 1위에 오를 수 있을 거로 기대하고 있다. 디지털 인재 100만명 보유, 전국 하천 AI 기반 홍수예보 시스템 구축, 무인 농업 활성화 등도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

윤 대통령은 회의에 앞서 인공지능 기술 전시회 'AI Tech+ 2022' 행사장을 방문해 ▲비문(鼻紋·코 무늬) 기반 반려견 인식 기술 ▲인공지능 선도 교육학교의 로봇 코딩 ▲장애인 사용 키오스크 ▲인공지능 기반 사진변환 기술 등 전시를 관람했다. 행사에서는 자율주행 로봇이 윤 대통령에게 직접 음료를 배달하는 모습도 눈길을 끌었다.

한편 윤 대통령은 광주에 대한 전폭적인 지원도 약속했다. 윤 대통령은 "광주는 일찌감치 인공지능 대표 도시로서 도약할 준비를 마친 곳"이라며 "명실상부한 한국의 실리콘밸리로 거듭나도록 제도적 재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아울러 복합쇼핑몰과 관련해 "인공지능을 비롯한 최첨단 디지털 기술을 적극 활용해서 세계적인 디지털 혁신의 명소가 될 수 있도록 광주광역시에서 특별한 노력을 기울여달라"고 당부했다.

김재환 기자
김재환 기자 /

기사 목록

호남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