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폐지 팔아 생계 600명에게 손수레·일자리 지원
자원재생활동단 한시 운영…20만원 지원
이슬비 기자입력 : 2024. 05. 28(화) 21:30
광주시가 폭염 등 열악한 환경에 노출된 폐지 수집 노인을 보호하기 위해 지원 대책을 대폭 확대한다.

광주시는 폐지수집 노인을 지원하는 '재활용품 수거인 지원 조례'가 31일 시행됨에 따라 일자리 참여 경비 등을 지원한다고 28일 밝혔다.

광주지역 폐지 수집 노인은 현재 600여명으로 집계되고 있다. 광주시는 우선 폐지 수집 노인들의 참여 신청을 받아 폭염기간 '자원재생활동단'을 한시적으로 운영한다.

사업 참여자들은 8월 한 달 동안 주 2회, 오후 1시부터 오후 3시까지(총 16시간) 행정복지센터 등 지정된 장소에서 재활용품 선별작업 등을 수행한다. 광주시는 이들에게 경비 20만원을 지원한다.

광주시는 재산조회, 중복 지원 등 확인 절차를 거쳐 자원재생활동단 참여자를 최종 확정할 계획이다.

또 폐지 수집 노인들의 안전 확보를 위해 쿨토시, 안전장갑, 방한조끼 등으로 구성된 안전물품 꾸러미를 지급한다.

최근에는 KB국민은행이 폐지 수집 노인을 위해 1억원을 기부함에 따라 맞춤형 경량 손수레를 제작해 보급할 계획이다.

한편 지난해 12월 보건복지부가 조사한 폐지 수집 노인은 전국적으로 4만2000여명으로 파악됐다. 이들의 평균 연령은 76세이며 일주일 노동시간 6일·하루평균 5.4시간, 월수입 15만9000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슬비 기자
이슬비 기자 /

기사 목록

호남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