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양제철소, 지역 아동센터와 함께하는 축구교실 봉사활동
다문화가정·아동센터 아이들에게 축구교실 열어
슛팅·드리블 등 축구 기본기 교육과 풋살경기 진행
동부취재본부 김승호 기자입력 : 2024. 04. 24(수) 16:35
광양제철소(소장 이동렬)가 최근 광양시 백운그린랜드 풋살장에서 다문화가정 및 지역 아동센터 아이들 40여명을 대상으로 축구교실 봉사활동을 펼치며 아이들의 성장을 응원했다.

축구교실을 진행한 '행복한 꿈나무 축구교실 재능봉사단(단장 최용호)'은 축구를 사랑하는 광양제철소 직원들이 기존의 획일적인 봉사를 넘어 봉사자와 수혜자가 함께 즐길 수 있는 봉사를 펼치자는 목표로 지난 2020년에 창단한 후 지금까지 지역 배려계층 아이들의 정서 안정과 건강한 성장을 돕기 위해 다양한 활동을 펼쳐왔다.

광양제철소 축구동호인들이 주축이 된 재능봉사단원들은 자신의 축구 재능을 살려서 관내 다문화가정과 지역아동센터의 아이들이 건강하게 자랄 수 있도록 하기 위한 축구교실을 정기적으로 진행해왔다.

축구교실에는 약 100명의 △태인 △옥곡 △동광양평화 △늘사랑 △꿈샘 △중마지역아동센터 청소년들이 교육생으로 참여하고 있다. 재능봉사단원들은 이밖에도, △아이들과 풋살경기 축구용품 나누기 △전남드래곤즈 홈경기 관람 △트리스쿨 목공체험 △기부활동 등의 선행을 펼쳐오고 있다.

이날 진행된 축구교실에서 아이들은 슛팅, 드리블, 패스와 같은 축구 기본기를 배우고 팀을 짜 풋살경기를 진행하며 아이들의 신체적 건강은 물론 정서적 교류까지 도모했다.

축구교실에 참여한 태인지역아동센터 관계자는 “매번 우리 지역 아이들을 위해 꿈과 희망을 선사해주고 있는 광양제철소 재능봉사단에 감사드린다”며 “앞으로도 아이들이 건강하고 행복하게 성장할 수 있도록 광양제철소의 지속적인 지원과 관심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광양제철소 행복한 꿈나무 축구교실 재능봉사단의 최용호 단장은 “축구공으로 우리 지역 아이들의 행복한 성장을 도울 수 있어 뿌듯한 생각뿐이다”며 “앞으로도 우리의 미래를 이끌어갈 아이들이 행복하게 자랄 수 있도록 꾸준한 봉사활동을 펼치겠다”고 전했다.

한편, 광양제철소는 △새학기 학용품 희망키트 전달 △특수장애아동의 심리치유를 돕는 ‘희망의 징검다리’ △다문화가정 아이들의 재능발굴과 문화체험 기회를 제공하는 ‘다(多)같이 키움애(愛) 사업’ △전래놀이 문화 교육 △코딩 교육 등 지역 아이들이 건강하고 밝게 성장해 나갈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활동을 펼치고 있다.
동부취재본부 김승호 기자
동부취재본부 김승호 기자 /

기사 목록

호남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