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리 없는 감동’ 광양제철소와 청각장애인들의 특별한 만남
지역 청각장애인 9명 초청해 수어 활용한 제철소 견학 진행
동부취재본부 김승호 기자입력 : 2024. 04. 17(수) 15:53
광양제철소(소장 이동렬)는 지난 15일 지역 청각장애인들 9명을 초청해 수어를 활용한 광양제철소 시설 견학으로 배리어프리* 구현에 앞장서며, 지역민들을 향한 관심과 따뜻한 사랑을 전했다.(배리어프리(Barrier Free) : 장애인 및 노인 등 사회적 약자들이 경험하는 불편함과 불합리를 사회적 차원에서 없애고자 하는 움직임)

광양제철소는 제철소 견학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청각장애인들이 세계 최대 일관제철소인 광양제철소의 철강생산공정을 시각적으로 이해할 수 있도록 돕고자 전남농아인협회와 협력해 이번 수어 견학 프로그램을 기획했다.

청각장애인들을 대상으로 진행되는 견학인 만큼 광양제철소는 견학 대상자들과 원활하게 소통할 수 있는 다양한 방법을 모색했다. 시각적 정보 전달을 극대화하고자 기존에 활용되던 공정설명 영상의 자막 리뉴얼을 진행해 청각장애인들의 이해를 도왔다.

특히, 광양제철소 견학의 모든 일정동안 육영서 광양제철소 철강해설사가 직접 현장 수어 해설에 나서 더욱 눈길을 끌었다.

또한, 광양제철소와 광양제철소가 위치한 금호동 일대를 800:1로 축소한 모형대를 활용해 원료수입부터, 제선, 제강, 압연, 출하에 이르기까지의 과정을 직관적으로 설명했다.

광양제철소 3열연공장에 방문한 견학 참가자들은 슬라브*가 압연공정을 거쳐 최종제품인 열연 코일로 탄생하는 과정을 수어를 통한 설명과 함께 직접 체험하며 제철소의 역할과 중요성을 직접 체감하는 시간을 가졌다.(슬라브(Slab) : 일정한 모양이 있는 틀에 쇳물을 투입해 만들어진 두꺼운 판재 모양의 철강 반제품)

광양제철소 육영서 철강해설사는 "지역민들과의 소통은 우리에게 매우 중요한 가치이며, 이번 수어 견학 프로그램을 통해 청각장애인들과의 소통을 원활히 할 수 있는 방법을 모색하고자 했다”며, “앞으로도 지역민들과의 소통을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기획하고, 지역 발전에 기여하는 기업으로서의 역할을 충실히 수행하겠다"고 말했다.

한 견학 참가자는 “이번 견학을 진행하면서 광양제철소가 우리에게 많은 관심을 가지고 있다는 것을 느낄 수 있어 감동적이었다”며, “특별한 시간을 선사해준 광양제철소와 관계자 여러분께 감사하다”고 전했다.

한편, 광양제철소는 △장애인 복지시설 냉난방기 설치 △지역 장애인가정 이불 세탁 봉사 △장애인 볼링선수 후원 △지역 장애인 대상 스킨스쿠버 체험 프로그램 등 다각적인 지원을 펼치며 지역사회와 아름다운 동행을 이어가고 있다.
동부취재본부 김승호 기자
동부취재본부 김승호 기자 /

기사 목록

호남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