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투 없는 '벤투호', 포르투갈과 운명의 한 판
12월 2일 자정 월드컵 3차전 가져…16강 위해선 승리부터
벤투 감독, 가나전에서 레드카드 받아 3차전 벤치 못 앉아
무전으로 지시도 불가…세르지우 코스타 수석코치 체제로
벤투 감독 “좋은 상황 아니지만 최대한 한계를 끌어낼 것”
뉴시스입력 : 2022. 11. 30(수) 17:14
파울루 벤투(왼쪽) 감독과 세르지우 코스타 수석코치가 29일(현지시간) 오후 카타르 도하 알 에글라에 마련된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트레이닝센터에서 훈련을 지켜보고 있다.
역대 두 번째 월드컵 원정 16강 진출을 노리는 한국 축구가 감독 부재 속에서 운명의 월드컵 조별리그 최종전을 치른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12월3일 0시(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포르투갈을 상대로 2022 카타르월드컵 H조 조별리그 최종 3차전을 갖는다.

우루과이와 1차전에서 0-0으로 비기며 기대를 모았던 벤투호는 28일 가나와 2차전에서 2-3으로 패하며 1무1패(승점 1), 조 3위로 처졌다.

각 조 상위 2개국에 주어지는 16강 티켓을 거머쥐기 위해선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9위의 강호 포르투갈을 잡아야 한다.

자력 진출은 불가능해 여기서 그치지 않는다. 같은 시간에 열리는 우루과이-가나의 경기 결과까지 봐야 한다.

포르투갈이 2승(승점 6)으로 16강 진출을 확정한 가운데 가나(1승1패 승점 3), 한국, 우루과이(1무1패 승점 1)가 뒤를 잇고 있다.

포르투갈에 지거나 비기면 바로 탈락이다. 벼랑 끝에서 피할 수 없는 일전을 치러야 한다.

그런데 이처럼 중요한 경기에서 한국은 '감독 없이' 전장에 나서야 한다. 벤투 감독이 가나전에서 레드카드를 받아 벤치에 앉을 수 없다.

벤투 감독은 가나와 경기에서 후반 추가시간 마지막 코너킥 기회를 잡았지만 앤서니 테일러 주심이 그대로 종료 휘슬을 분 것에 항의하다가 퇴장당했다.

세르지우 코스타 수석코치가 벤투 감독 대신 포르투갈전에서 벤치를 지킨다. 무선 통신을 통한 지휘가 불가능하고, 하프타임에도 벤투 감독은 라커룸에 들어갈 수 없다.

한국이 16강에 오르지 못하고, 벤투 감독이 재계약하지 않는다면 가나와 2차전은 그의 고별전이 되는 셈이다.

특히 벤투 감독은 포르투갈 출신으로 이번 월드컵을 통해 조국과 대결을 기다렸다.

포르투갈에 대한 이해도가 높고, 주요 선수들을 잘 알고 있는 벤투 감독의 부재가 큰 아쉬움으로 다가온다.

벤투 감독은 한국 취재진을 만나 가나전 퇴장과 관련해 "먼저 우리 선수들에게 미안하다는 말을 하고 싶다. 제가 팀을 도울 것이지만 어제 경기에선 감정이 좋지 않았다. 사람이기 때문에 이런 장면을, 이런 모습을 보였다"고 사과했다.

그러면서도 "(포르투갈전에서) 벤치에 착석하지 못하는 게 좋은 상황은 아니지만 모든 책임은 저에게 있다. 최적의 상황은 아니지만 우리가 그동안 했던 것, 해야 할 것들을 알기 때문에 모두가 최선을 다할 수 있을 것이다"며 "최대한 한계까지 보여줄 수 있도록 경기할 것이다. 경기를 통해서 좋은 팀, 좋은 조직이 무엇인지 보여주겠다"고 했다.

한국 축구가 월드컵 본선에서 사령탑 없이 경기를 치른 건 1998 프랑스월드컵 벨기에와 조별리그 3차전 이후 처음이다.

당시 차범근 감독은 멕시코, 네덜란드에 2연패를 당하며 대회 도중 자리에서 물러났다. 특히 네덜란드와 2차전에서 0-5로 대패한 게 뼈아팠다. 김평석 코치가 대행으로 벨기에전을 치렀다.

한편, 이미 조별리그 통과를 확정한 포르투갈은 조 1위를 위해 한국전에서 총력전을 펼칠 것을 예고했다.

페르난도 산토스 포르투갈 감독은 "아직 조 1위를 달성하지 못했다. 1위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조 2위를 차지할 경우, G조 1위가 유력한 브라질과 16강전에서 만날 수 있기 때문이다. 브라질을 피하고 싶다는 뜻이다.
뉴시스
뉴시스 /

기사 목록

호남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