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평군 명품 관광지, ‘무장애 관광명소’로 탈바꿈한다
문체부·한국관광공사 ‘열린관광지 공모사업’ 최대 지원액 확보
함평=김광춘 기자입력 : 2022. 11. 30(수) 16:56
함평군의 명품 관광지들이 관광객 누구에게나 편리한 ‘무장애 관광명소’로 탈바꿈된다.

함평군은 30일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에서 주관하는 ‘2023 열린관광지 조성’ 공모사업에 함평군 관광지 3개소가 선정됐다”고 밝혔다.

‘열린관광지 조성 사업’은 장애인·고령자·영유아 동반 가족·임산부 등 관광 약자의 관광지 내 이동 불편을 해소하고 전 국민의 관광활동 여건을 쉽고 편리하게 만드는 사업이다.

이번 공모에 선정된 관광지는 ▲함평엑스포공원 ▲돌머리해수욕장 ▲함평자연생태공원 3개소다.

이들 관광지점은 각 5억원씩 총 15억원(국비 7.5억원)의 사업비로 시설 개선은 물론 관광활동을 위한 정보·서비스·콘텐츠 등 무장애 관광을 위한 제반 사항을 함께 개선하게 된다.

한국관광공사 DATA-LAB에 따르면 광주에서 가장 가까운 해변인 돌머리해수욕장을 비롯, 엑스포공원과 자연생태공원은 함평 대표관광지로 연간 70만명의 관광객이 방문하고 있다.

군 관계자는 “장거리 이동이 불편한 전남·광주권 관광약자를 대상으로 편리하고 즐거운 관광지가 될 수 있도록 한국관광공사의 현장 컨설팅을 받아 체계적으로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함평=김광춘 기자
함평=김광춘 기자 /

기사 목록

호남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