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빈 살만 엑스포 빅딜설'에 대통령실 "수준 이하의 저질 공세"
"부산 엑스포 유치 위해 국가적 역량 결집하고 있다"
"野, 빈 살만과 거래했다는 마타도어 퍼뜨리고 있어"
"외교 결례이자 국익 저해…사과 않으면 엄중 조치"
김재환 기자입력 : 2022. 11. 30(수) 16:16
윤석열 대통령이 사우디아라비아의 670조원 규모 '네옴시티' 건설 프로젝트 수주를 대가로 2030 부산세계박람회(부산 엑스포) 유치를 포기했다는 더불어민주당 측의 주장에 대통령실은 "저급한 가짜뉴스"라고 밝혔다.

김은혜 대통령실 홍보수석은 11월 30일 서면 브리핑을 통해 "윤 대통령과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와의 회담 관련 야당의 가짜뉴스에 대한 대통령실의 입장을 전해드린다"며 "수준 이하의 저질 공세"라고 말했다.

김 수석은 이날 오전 "현재 한덕수 국무총리와 대통령실 미래전략기획관실이 전 세계를 돌며 2030부산세계박람회를 위한 치열한 유치전을 벌이고 있다"며 "한 총리는 지난 11월 29일 국제박람회기구(BIE) 총회에 참석해 170개 회원국 앞에서 첫 경쟁 프리젠테이션을 진행하며 부산이 최적의 개최지임을 호소하는 '부산 이니셔티브'를 선언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또한 최태원 SK그룹 회장과 박형준 부산시장, 방문규 국무조정실장 등을 특사로 파견해 민관합동으로 부산 엑스포와 국익 관철을 위한 국가적 역량을 결집하고 있는 중"이라고 덧붙였다.

김 수석은 "이러한 마당에 야당은 대통령이 마치 빈 살만 왕세자와 거래해 부산 엑스포 유치를 포기한 듯 마타도어를 퍼뜨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대한민국 청년들의 미래를 지켜줄 통상교역의 논의 자리를 저급한 가짜뉴스로 덧칠한 발언이자 공당의 언어라고는 믿기지 않는 수준 이하의 저질 공세"라고 비난했다.

김 수석은 "다른 나라 정부까지 깎아내리고 모욕한 외교 결례와 국익을 저해한 자해 발언에 사과하지 않는다면 엄중한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김성환 민주당 정책위의장은 지난 11월 29일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항간에는 사우디 네옴시티 프로젝트 수주 등을 대가로 부산 엑스포 유치를 포기한 것은 아니냐 하는 의혹과 걱정을 하는 국민들이 늘어나고 있다"며 "윤 대통령이 빈 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와 어떤 약속을 했는지 소상히 밝힐 것을 요청한다"고 했다.

특히 지난 11월 25일 윤 대통령이 국민의힘 지도부를 관저로 초청해 진행한 만찬에서 '월드컵 축구에서 한국이 사우디와 붙으면 져 줄 수도 없고, 수출도 해야 되는데'라고 말한 것을 전하며 "그런데 2030년 부산엑스포 유치를 위해 힘쓰고 있는 부산울산경남 시민 입장에서는 그냥 우스갯소리로 들리지 않는 것 같다"고 말했다.
김재환 기자
김재환 기자 /

기사 목록

호남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