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남자 배구, 세계 52위 태국에 충격 역전패
먼저 두 세트 따내고 무너져
뉴시스입력 : 2022. 08. 10(수) 15:41
한국 남자 배구가 태국에 망신을 당했다.

임도헌 감독이 이끄는 한국 남자 배구 대표팀은 9일 태국 나콘 빠톰 시티에서 열린 2022 아시아배구연맹(AVC)컵 남자배구대회 조별리그 A조 2차전에서 태국에 세트스코어 2-3(25-17 25-23 19-25 23-25 12-15)으로 역전패했다.

전날 홍콩을 누르고 개막전을 승리로 장식한 한국은 태국에 예상 밖 덜미를 잡히면서 험난한 행보를 예고했다.

A조 2위를 차지한 한국은 하루 휴식 후 C조 1위 일본을 상대한다. 12일에는 C조 2위 호주와 만난다. 두 경기 중 한 경기라도 패하면 1~4위전이 아닌 5~8위전으로 밀릴 공산이 크다.

한국과 태국의 역대 전적은 13승3패가 됐다.

세계랭킹 32위 한국은 52위 태국을 만나 초반 두 세트를 모두 가져왔다. 고전했던 2세트를 25-23으로 정리하고 세트스코어 2-0을 만들었다.

하지만 3세트 들어 경기가 묘하게 흘렀다. 실수가 겹치면서 손쉽게 점수를 잃은 한국은 결국 한 세트를 헌납했다. 4세트 또한 막판 범실로 무너졌다.

마지막 5세트에서도 경기력은 살아나지 않았다. 초반부터 끌려가던 한국은 나경복(우리카드)의 득점으로 10-10 균형을 맞췄으나 이후 연속 3실점 해 동력을 잃었다.
뉴시스
뉴시스 /

실시간뉴스

많이 본 뉴스

기사 목록

호남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