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성군, 신규농업인 현장에서 영농을 배운다
귀농 귀촌 신규농업인 대상 영농기초 기술교육 만족도↑
보성=김덕순 기자입력 : 2021. 05. 06(목) 17:37


보성군은 지난달 20일부터 신규농업인(귀농귀촌인) 영농 기초 기술 교육을 실시해 초보 농업인들에게 호평을 받고 있다.

이번 신규농업인 영농 기초 기술 교육은 오는 6월 23일까지 이론 및 현장 실습교육으로 실시되며, 보성군에 전입한 지 5년 미만인 귀농·귀촌인 43명이 참여하고 있다.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이론교육은 비대면 실시간 온라인 과정으로 진행하고 있으며, 현장 실습 과정은 방역지침을 준수해 병행 추진되고 있다.

이론교육은 △농지은행, △귀농 정책 사업 안내, △귀농인 갈등 관리, △농업인이 알아야 할 농지법, △귀농 창업 계획서 작성 등의 과정 등으로 꾸려졌으며, 현장실습 교육은 △작물별(고추, 딸기, 키위, 토마토, 단호박) 선진 농가 방문 등 현장 실습을 지원하고 있다.

또한, 농기계 안전교육 및 농기계 운행 실습 교육을 통해 처음 접하는 농기계 작동 방법을 숙지하여 안전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를 기할 계획이다.

이 모 교육생은 고추 1차 현장실습 후에 교육시간으로 인정되지 않는 딸기, 키위, 토마토, 단호박 현장실습도 참여하고 싶다고 말하면서 신규농업인 영농 기초 기술교육에 만족감을 드러냈다.

보성군농업기술센터 권현주 소장은 “귀농 귀촌인이 정착하는데 실질적인 도움이 되는 교육 추진을 위해 교육생들의 의견을 적극 반영하여 보성군 귀농귀촌 교육을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보성=김덕순 기자

ihonam@naver.com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호남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